꿈꾸듯 밀려오는 그대 생각 - 정우경

 

문득 전화라도 올 것 같아

종일을 집안에서 서성여본다

왠지 반가운 편지라도 올 것 같아

몇 번 대문 밖을 기웃거려본다

긴 여로 속을 헤매이며

그 사람 꿈을 꾼 아침이면

개운하지 않은 머릿속

그리고 더 무겁게 다가오는

그리움 안은 가슴

그것으로 하루를 산다

달무리 지고 별이 떠오르도록

낯익은 목소리

낯익은 글씨체

그 어느 것 하나 만나지도 못하고

까만 밤이 내 하루를 지워버려도

오늘밤 또다시 내게 오기를

내일이 오늘 같은 하루가 된데도

오늘밤 또다시 만날 수 있기를

그대 내 꿈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