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편지 - 김재진

 

최선을 다해 당신을 사랑했습니다.

더 이상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란

아무것도 없습니다.

내게 놓여진 시간 앞에 나는 다만

정직하고 싶었을 뿐입니다.

다시 당신을 사랑할 기회가 생긴다 해도

사랑하지 않겠습니다.

최선을 다한다는 건 한 번뿐

더 이상의 사랑은 내게

무의미한 반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