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딘가에서 나를 기다리고 있는 한 사람을 생각합니다 - 김재진

 

만남이 이별을 감추고 있다면

기쁨은 또 슬픔을 감추고 있습니다.

내 가슴이 사무치는 건 결코

당신이 떠났기 때문이 아닙니다.

모든 만남이 마침내 다다르고 마는 이별보다 나는

이별 뒤에 찾아올 망각을 아파하는 것입니다.

아, 내가 까맣게 잊어버리고야 말 당신은 이제

허공의 전설처럼 사라지고 없습니다.

사실은 아무 것도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은 없습니다.

떨어지는 저 나뭇잎 한 장의 의미도 우리가

아는 것은 없습니다.

만남이 이별을 감추고 있다면

희망은 또 상처 속에 숨어 있는 지도 모릅니다.


이별보다 아픈 건 망각이라 스스로를 베면서도 나는 또

이 세상 어딘가에서 나를 기다리고 있는

한 사람을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