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란 이름 그 하나로 - 김미선



우리들은

얼마나 오랜 세월을

저린 가슴으로 살았던가


슬퍼도 괴로워도

차마 내색하지 못하고

우리들은

커다란 마음의 상처까지도

단지

그 사랑이란 이름 하나로

가슴 깊이 묻어 두어야 한다


사랑은 아주 작은 일에도

아이처럼

큰 소리로 웃게하고

사랑은 아주 작은 일에도

금새 소리내어 울게 하지만


그 사랑이 어느 날

사랑이란 이름 그 하나로

내것이 아님을 알게 되었을 때

사랑이란 이름 그 하나만으로

또다시 너그러운 마음이 되어야 하니


사실

사랑 그 속에는

숱한 아픔의 고통이 숨어서

강한 미움의 불꽃이 타오르지만


사랑이란 그 이름 하나로 우리들은

어제 오늘 그리고 내일도

아름다운 빛깔로 채색을 하며

사랑만을 위해서 살고자 한다


사랑에 기대하고

사랑에 눈멀고

사랑에 슬퍼져도 우리들은

사랑속에서 살고저 한다

사랑이란 이름 그 하나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