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 - 김재진

 

그 자리에 그냥 서 있는 나무처럼

사람들 속에 섞여 고요할 때

나는 행복하다


아직은 튼튼한 두 다리로 개울을 건너거나

대지의 맨살을 발바닥으로 느낄 때

만지고 싶은 것

입에 넣고 싶은 것

가지고 싶은것 하나 없이 비어 있을 때

행복하다


가령 봄날의 따스한 햇살이 어깨에 닿고

한 마리 벌이 꽃 위에 앉아 있는

그 짧은 세상을 눈여겨 보라


멀리 산 그림자 조금씩 커지고

막 눈을 뜬 앵두꽃 이파리 하나 하나가

눈물겹도록 아롱거려 올 때

붙잡는 마음 툭, 밀어 놓고 떠날 수 있는

그 순간이 나는 행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