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 일이 지나면 - 곽재구

 

오늘 내가 한 편의 시를 쓰고

내일 두 편 모레 세 편 쓴다면

천 일 후엔 천 편의 시를 쓸 수 있을까

그때 나는 말하리라

이 아름다운 땅에 태어나

시간이 흐른다고 써야 할 시들을 쓰지 못한다면

사랑하는 사람들 또한 시간이 흐른다고

사랑한다 말하지 못하잖겠는가

써야 할 시들은 많은데

바람들은 맑은 햇살을 뿌리며

응달의 강기슭을 돌아가는데

울먹인 가슴 눅이며

이제는 고요하게 지켜보아야 할

두려움 모를 그리움만 들판 가득 쌓였는데

천 일이 지나면 혹시 몰라

이 아름다운 나라에 태어나

내가 하루 천 편의 시를 쓰지 못해 쓰러질 때

그때 말 못할 그리움은 밀려와서

내 대신 쓰지 못한 그리움의 시들

가을바람으로나 흔들려

내 사랑하는 사람들 귓속에

불어넣어주고 있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