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 곽재구

 

아침 저녁

방을 닦습니다

강바람이 쌓인 구석구석이며

흙냄새가 솔솔 풍기는 벽도 닦습니다

그러나 매일 가장 열심히 닦는 곳은

꼭 한 군데입니다

작은 창틈 사이로 아침햇살이 떨어지는 그 곳

그곳에서 나는 움켜쥔 걸레 위에

내 가장 순결한 언어(言語)의 숨결들을 쏟아 붓습니다

언젠가 당신이 찾아와 앉을 그 자리

언제나 비어 있지만

언제나 꽉 차 있는 빛나는 자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