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으로 오만하고 우아한 열정 - 곽재구

 

빛살 터지는

강변을 거슬러 오르며

나는 내 언어의

금속세공업자가 됩니다


밟히는

모래 한 알 한 알마다

참으로 오만하고 우아한 열정이라

새겨 넣을 겁니다

떨어지는 빛살 한 올 한 올마다

꼭 그렇게 새겨 넣을 것입니다


그리고 언젠가

내가 하늘의 찬란한 기술을

다 익혔을 때

당신이 벗은 발로 내게 찾아오던

그날의 긴 설레임과 환희를

금빛의 강물 위에 새길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