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월의 노래 - 곽재구

 

사월이면

등꽃이 피는 것을 기다리며

첼로 음악을 듣는다


바람은

마음의 골짜기

골짜기를 들쑤시고


구름은 하늘의

큰 꽃잎 하나로

마음의 불을 가만히 덮어주네


노래하는 새여

너의 노래가 끝난 뒤에

내 사랑의 노래를

다시 한번 불러다오


새로 돋은 나뭇잎마다

반짝이는 연둣빛 햇살처럼

찬란하고 서러운

그 노래를 불러다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