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남의 소중함 - 권지희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내 기억에서 멀어져가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하루 하루가 지나 갈수록

누군가에게서 나는 점점 잊혀져 갑니다.


머리의 기억력에 한계가 있듯이

마음의 기억에도 한계가 있나봅니다.


한 사람이 들어가면

다른 한 사람은 나오게 되고


잊고 싶지 않지만

아무도 시간의 흐름을 막지 못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현실이

만남을 더욱 소중하게 느끼게 하나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