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 가는 길 - 백창우

 

그대 가는 길

그대 울음소리로 바람이 불고

숱한 날을 견뎌온 고운 꿈 하나

눈물 속에 무지개로 무너져내린다

그대 남기고 간 노래

몇 밤이나 내 빈 가슴을 채워줄까

그대 두고 간 촛불

몇 밤이나 내 어둠을 밝혀줄까

내 그리움의 아득한 곳에서

그대 울리는 북소리 점점 작아지고

소나기에 씻기는 풀잎처럼 그대의 흔적도

차츰 희미해져가는데

이제 내 가난한 영혼의 문을 걸어 잠그고

긴 잠을 자야 하겠네

그대 돌아오는 날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