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별 하나 - 백창우

 

1

누가 내 노래들을 기억해줄까

오랜 세월이 흐른 뒤에

이토록 안타까운 이야기들을

외워 부를 이 있을까

해 지는 황혼녘에

홀로 서서

그 빛 다 가슴에 안아보면

너무도 초라한 내 모습에

한없이 슬퍼지는데

아아, 이런 것이 인생이려니

우리 가난한 이름들의 삶이려니

힘없이 돌아오는 길 위에

내 마음처럼 쓸쓸한 저녁별 하나


2

누가 내 아픔들을 만져 줄까

모두 떠나간 어느 밤에

이토록 아름다운 이야기들을

들어줄 이 있을까

어둠 내린 도시의 불빛들은

슬픈 꿈으로 흔들리고

그리운 사람들의 그림자가

저만치 멀어지는데

아아, 이런 것이 인생이려니

우리 고단한 이름들의 삶이려니

힘없이 바라본 하늘 한 켠에

내 마음처럼 쓸쓸한 저녁별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