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지 - 김남조

 

그대만큼 사랑스러운 사람을 본 일이 없다.

그대만큼 나를 외롭게 한 이도 없다.

그 생각을 하면 내가 꼭 울게 된다.


그대만큼 나를 정직하게 해준 이가 없었다.

내 안을 비추는 그대는 제일로 영롱한 거울

그대의 깊이를 다 지나가면 글썽이는 눈매의 내가 있다.

나의 시작이다.


그대에게 매일 편지를 쓴다.

한귀절 쓰면 한귀절을 와서 읽는 그대

그래서 이 편지는 한번도 부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