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도 사람 같아서 - 진준섭

 

나무도 사람 같아서

사랑을 받고 자란 나무는 잘 자라고

눈밖에 난 것은 구불구불 옹이투성이고

착한 마음 가진 나무는 싱싱하게 가지를 뻗지만

악한 마음 가진 나무는 병들어 죽어가고

나무도 사람 같아서

비가 오나 바람 불어도 제자리 지키며

평생 살아가야 할 꿈이 있고

혹독한 시련 속에 내밀한 성장 있고

진실을 딛고서야 오래도록 바로 설 수 있고

나무도 사람 같아서

마침내 자리 만들어 놓고

스스로 빈손으로 돌아갈 줄 알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