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 덜어주지 않는 슬픔은 없습니다 - 고은별

 

호명해야 할 그 누구도 곁에 없다는 것은

분명 슬픈 일임에 틀림없습니다.

그러나 나를 기다리는 누군가가

어딘가에 있을 것이기에

슬픔은 슬픔으로만 머물진 않습니다.


시간이 덜어주지 않는 슬픔은 없습니다.


어딘가에 있을

그 누군가를 위해

이제 나 자신을 키워야 할 시간임을 압니다.

무엇인가를 소망하는 그 사람을 위하여

그 무엇을 준비하여야 하고

그 사람이 줄 그 무엇을 받기 위하여

나는 나의 빈자리를 만들어 두어야 합니다.


지나간 슬픔에

새 눈물을 흘릴 필요는 없습니다.

그리우면 그리운대로

가슴이 절이면 절이는대로

마냥 잊혀져갈 뿐입니다, 이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