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고 싶다 - 황금찬

 

사랑은 눈으로 보면

사랑스럽고

아름답지 않은 것이 없다.


아직도 남을 미워하고 있는 것은

내 눈이 사랑의 눈으로

변모되지 못했다는 증거다.


장미를 사랑하듯이

그렇게 모든 것을

사랑하고 싶다.


잎이 성하고도

열매를 맺지 못하는

무화과 나무까지도

사랑하고 싶다.


원수까지도 사랑으로 볼 수 있는

그런 영혼의 눈을

갖고 싶다.

모든 것을 사랑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