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에게

 

수십 년 동안

한번도 나를

배반한 적 없는 너는

나의 눈물겨운 첫사랑이다


밤새

파도로 출렁이며

나를 잠 못 들게 해도

반가운 얼굴


어쩌다

터무니없는 오해로

내가 외면을 해도

성을 내지 않고

슬며시 옆에 와서 버티고 섰는

아름다운 섬


아무리 고단해도

지치지 않는 법을

내게 가르쳐주는

보물섬이다, 너는


네가 있음으로 하여

더욱 살고 싶은 세상에서

이젠 나도

더이상 너를

배반하지 않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