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 노래

 

떠나가는 제 이름을

부르지 마십시오

이별은

그냥 이별인 게 좋습니다


남은 정 때문에

주저앉지 않고

갈 길을 가도록 도와주십시오


그리움도

너무 깊으면 병이 되듯이

너무 많은 눈물은

다른 이에게 방해가 됩니다


차고 맑은 호수처럼

미련 없이 잎을 버린

깨끗한 겨울나무처럼

그렇게 이별하는 연습이

우리에겐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