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말

 

시냇물에 잠긴 하얀 조약돌처럼

깨끗하고 단단하게 마음속 깊이

숨어 있던 그 귀한 말

사랑의 말을 막상 입으로 뱉고 나면

왠지 쓸쓸하다

처음의 고운 빛깔이 조금은

바랜 것 같은 아쉬움을 어쩌지 못해

공연히 후회도 해본다

그러나 한 번이라도 더 듣고 싶어

모든 이가 기다리고 애태우는

사랑의 말

이 말은 가장 흔하고 귀하면서도

강한 힘을 지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