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분 일기

 

바람이 불 듯 말 듯

꽃이 필 듯 말 듯


해마다 3월 21일은

파밭의 흙 한 줌 찍어다가

내가 처음으로

시를 쓰는 날입니다


밤과 낮의 길이가

똑같다구요?


모든 이에게

골고루 사랑을 나누어주는

봄햇살 엄마가 되고 싶다고


춘분처럼

밤낮 길이 똑같아서 공평한

세상의 누이가 되고 싶다고

일기에 썼습니다


아직 겨울이 숨어 있는

꽃샘바람에

설레며 피어나는

내 마음의 춘란 한 송이


오늘따라

은은하고

어여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