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도 나무처럼

 

사랑도 나무처럼

사계절을 타는 것일까


물오른 설레임이

연둣빛 새싹으로

가슴에 돋아나는

희망의 봄이 있고


태양을 머리에 인 잎새들이

마음껏 쏟아내는 언어들로

누구나 초록의 시인이 되는

눈부신 여름이 있고


열매 하나 얻기 위해

모두를 버리는 아픔으로

눈물겹게 아름다운

충만의 가을이 있고


눈 속에 발을 묻고

홀로 서서 침묵하며 기다리는

인고(忍苦)의 겨울이 있네


사랑도 나무처럼

그런 것일까


다른 이에겐 들키고 싶지 않은

그리움의 무게를

바람에 실어 보내며

오늘도 태연한 척 눈을 감는

나무여 사랑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