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새가 되고 싶다

 

친구야,

네가 너무 바빠 하늘을 볼 수 없을 때

나는 잠시 네 가슴에 내려앉아 하늘 냄새를 파닥이는

작은 새가 되고 싶다.


사는 일의 무게로

네가 기쁨을 잃었을 때

나는 잠시 너의 창가에 앉아 노랫소리로 훼방을 놓는

고운 새가 되고 싶다.


모든 이를

다 불러 모을 넓은 집은 내게 없어도

문득 너를 향한 그리움으로 다시 짓는 나의 집은,

부서져도 행복할 것 같은

자유의 빈 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