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는 돌이 되어

 

그토록 당신 앞에 할말이 많던 나도

이제는 당신에게 편지를 잊었습니다

사랑을 적당히 할 수가 없듯이

편지를 적당히 쓸 수가 없어

나는 오늘도 망설임뿐

그래서 흰 종이 위엔 침묵만 남고

언어는 돌이 되어

가슴 밑으로 가라앉아 버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