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뛰어가던 바다는

 

처음으로 사랑을 배웠을 제

내가 뛰어가던 바다는

하늘색 원피스의 언니처럼

다정한 웃음을 파도치고 있었네


더 커서 슬픔을 배웠을 제

내가 뛰어가던 바다는

실연당한 오빠처럼

시퍼런 울음을 토해내고 있었네


어느 날 이별을 배웠을 제

내가 뛰어가던 바다는

남빛 치마폭의 엄마처럼

너그러운 가슴을 열어 주었네


그리고 마침내 기도를 배웠을 제

내가 뛰어가던 바다는

파도를 튕기는 은어처럼

펄펄 살아 뛰는 하느님 얼굴이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