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위질

 

예쁜 색지(色紙)도

무늬 고운 헝겊도

쏙닥쏙닥 오리길 좋아했었네


기인 머리채도

결 고운 비단도

나를 자르듯

잘라낼 수 있었지만


칼끝 같은 가위로도

도려낼 수 없는


아득하고 아득한

너를 향해

펼쳐진 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