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별에게

 

나는 당신의 이름을 모르지만

산에서 하늘을 보면

금방이라도 가까이

제 곁에 내려앉을 것 같습니다

다른 별에 비하면

지구는 아주 작은 별이라는 걸

얼른 이해할 수 없듯이

때로는 그안에

먼지처럼 작은 내가 있음을

자주 잊어버리며 삽니다

요즘은 혜성, 목성이 거대한 충돌로

온 세계가 하늘을 보고 놀라워하는데

큰 별과 별, 천체의 부딪침이

신기하고 놀랍듯이

지구에 사는사람들의 마음과 마음이

어느 순간 섬광처럼 부딪쳐 일어나는

사랑의 사건 또한

얼마나 아름답고 놀라운 것인가요?

누가 눈여겨보지 않아도

그 황홀한 내면의 빛은

소리 없이 활활 타올라

우주를 밝히고 세상을 구원합니다

그래서 사랑할땐 우리도 별이 되고

이미 별나라에 들어가 살고 있는 것입니다

심하게 부딪치고도 깨어지지않는

지상에서의 사랑을 별나라에까지 들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