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를 기다리며

 

동생과 둘이서

시장 가신 엄마를 기다리다가

나는 깜빡 잠이 들었습니다


문득 눈을 떠 보니

"언니, 이것 봐!

우리 엄마 냄새 난다"


벽에 걸려 있는

엄마의 치마폭에 코를 대고

웃고 있는 내 동생


시장 바구니 들고

골목길을 돌아오는

엄마 모습이

금방 보일 듯하여


나는 동생 손목을 잡고

밖으로 뛰어 나갑니다

엄마 기다리는 우리 마음에

빨간 노을이 물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