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마운 여름

 

푸른 잎으로

그늘을 만들어 주는 나무들이

새삼 고마워서

"나무야, 나무야"

친구를 부르듯이

정답게 불러 봅니다


나의 땀을 식혀 주는

한 줄기 바람이

새삼 고마워서

"바람아, 바람아"

노래를 부르듯이

정답게 불러 봅니다


장마 뒤에

쨍쨍 내리쬐는 햇볕이

새삼 고마워서

"해님, 해님"

하느님을 부르듯이

반갑게 불러 봅니다


해 아래서

해에 익은 둥근 수박

여럿이 나누어 먹으면

크게

넓게

둥글게

열리는 마음


지구 모양의 수박을

먹을 때마다

지구 가족

우리 가족

하나 되는 꿈을 꾸는

고마운 여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