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 켜는 아침

 

밭은 기침 콜록이며

겨울을 앓고 있는 너를 위해

하얀 팔목의 나무처럼

나도 일어섰다


대신 울어 줄 수 없는

이웃의 낯선 슬픔까지도

일제히 불러 모아

나를 흔들어 깨우던

저 바람소리


새로이 태어나는 아침마다

나는 왜 이리 목이 아픈가

살아 갈수록 나의 기도는

왜 이리 무력한가


사랑할 시간마저

내 탓으로 잃어버린

어제의 어둠을 울며

하늘 위에 촛불 켜는 아침


너를 위한 나의 매일은

근심 중에서도

신년 축제의 노래와 같기를


그래서 나는

눈부신 언어를 날개에 단

아침 새가 되고 싶었다


햇빛을 끌어내려

젖은 어둠을 말리는 나무 위에

희망의 둥지를 트는

새가 되고 싶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