밭노래

 

1

밭은 해마다

젖이 많은 엄마처럼

아이들을 먹여 살립니다


배추 무 상추 쑥갓

감자 호박 당근 오이

수박 참외 토마토 옥수수


아이들의 이름은

참 많기도 합니다

2

비 온 뒤

밭에 나가니

땅 속을 몰래 빠져 나온

아기 홍당무가

흙 묻은 얼굴로 웃고 있다가

나에게 들켜서

얼굴이 더 빨개졌습니다


"나 좀 씻겨 줘" 하길래

방으로 데리고 왔더니

내 책상 위에 앉아

날마다 밭 이야기를 들려 줍니다

3

비 온 뒤

밭에 나가면

마음도 흙처럼 부드러워집니다

흙 속에 꿈틀대는 굼벵이도

오늘은 정답게 느껴집니다


다시 보는 햇빛 아래 흙을 만지면

말 잘 듣는 어린이의

착한 마음이 됩니다

4

아침부터 하양 나비가

밭에서 춤을 춥니다

하얀 감자꽃 위에

살포시 앉아

생각에 잠긴 흰나비


먼데서 보니

꽃과 나비가 하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