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가 쉴 때는

 

여름에 왔던

많은 사람들로

몸살을 앓던 바다가

지금은 조용히 누워

혼자서 쉬고 있다


흰 모래밭에

나도 오래 누워

쉬고 싶은 바닷가


노을 한 자락 끌어 내려

저고리를 만들고

바다 한 자락 끌어 올려

치마를 만들면서

수평선을 바라보면

내가 혼자인 것이

외롭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