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의 창엔

 

아이가 유리창을 닦는다

그 위에

화안히 비쳐 오는

산 바다 하늘


닦으면 닦을수록

어쩌면 이토록

아름다운 세상일까


산 숲에선

산새가 울고


멀리 구름 위에

아까부터

웃고 계신 해님


아침마다 하늘 보는

아이의 까아만 속눈에

촉촉히 빛나는 구슬


이제

유리창보다

말갛게 개인 아이의 창에

산 바다 하늘 길과 함께

빨간 석류꽃 아침이 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