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아플 때

 

내가 아플 때

내 이마를 짚어 보는

엄마의 손은

내가 안 아플 때 만져 보던

엄마의 손보다

몇 배나 더 부드럽고 따스해서

나는 금세

눈물이 핑 돕니다


내가 아플 때

유리창으로 내다보는

조그만 크기의 하늘은

내가 안 아플 때

마음놓고 올려다본 하늘보다

몇 배나 더 푸르고 아름다워서

나는 금세

울어 버릴 것만 같습니다


내가 아플 때는

후회되는 일들도 많습니다

이제 다시 학교에 가면

조그만 일로 말다툼했던 현아에게

제일 먼저 달려가서

활짝 핀 웃음을 선물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