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저는요

 

엄마, 저는요

새해 첫날 엄마가

저의 방에 걸어 준

고운 꽃달력을 볼 때처럼

늘 첫 희망과 첫 설레임이 피어나는

그런 마음으로 살고 싶어요


첫눈이 많이 내린 날

다투었던 친구와 화해한 뒤

손 잡고 길을 가던 때처럼

늘 용서하고 용서받는

그런 마음으로 살고 싶어요


엄마, 저는요

장독대를 손질하며

콧노래를 부르시고

꽃밭을 가꾸시다

푸른 하늘 올려다보시는

엄마의 그 모습처럼

늘 부지런하면서도 여유 있는

그런 마음으로 살고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