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님도 나를 보고

 

엄마 심부름을 기쁘게 하고

숙제도 열심히 하고

동생과도 사이좋게 잘 지낸 날

그런 날은

엄마가 나를 보고 웃으시듯이

해님도 나를 보고

웃는 것만 같아요


내가 엄마 말씀 잘 듣지 않고

숙제도 미루어 두고

동생하고도 싸움만 한 날

그런 날은

엄마가 나를 보고

찡그리시듯이

해님도 나를 보고

찡그리시는 것 같아요


반성하는 새 마음을

새 연필 깍아

또박또박 일기장에 적어 넣으면

내 마음의 하늘에도

해가 뜹니다


"잘못했습니다

다신 안 그럴께요"

용서를 청하고 나면

어두웠던 마음에도

해가 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