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은 달력을 떼어내며

 

묵은 달력을 떼어내는

나의 손이 새삼 부끄러운 것은

어제의 시간들을

제대로 쓰지 못한

나의 게으름과 어리석음 때문이네


우리에게 늘 할말이 많아

잠들지 못하는 바다처럼

오늘도 다시 깨어나라고

멈추지 말고 흘러야 한다고

새해는 파도를 철썩이며 오나 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