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으로 돌아가는 시간

 

새들도 쉬러 가고

사람들은 일터에서

집으로 돌아가는 겸허한 시간

욕심을 버리고 지는 해를 바라보면

문득 아름다운 오늘의 삶

눈물나도록 힘든 일이 없는 건 아니지만

견디고 싶은 마음이

고마움이 앞서네

누구라도 용서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그래야 내일의 밝은 해를 볼 수 있다고

지는 해는 넌즈시 일러주며 작별 인사를 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