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미안해

 

한 장의 손수건을 접어 주머니에 넣듯이

습관의 노예로 살아버린

나의 시간들이여, 미안하다

비오는 날 창문을 닫듯이

그저 별생각 없이 무심히 지나쳐버린

나의 시간들이여, 정말 미안하다

주인을 잘못 만나 불쌍했던 네게

고개 숙여 사과할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