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연필

 

햇빛이 잘 들어오는 창가에서

내 소중한 친구가

먼 곳으로 떠나며 선물로 건네준

색연필 한 다스를 깍았습니다

빨강, 파랑, 연두, 초록, 보라...

몇년간 내가 연필을 깍지 않고

서랍 깊숙이 넣어두었듯이

오랫동안 절제하며 접어두었던

그리움이 이제는 빛깔마다

살아서 출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