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의 마음으로

 

참회의 눈물로 뿌리를 내려

하늘과 화해하는

나무의 마음으로 선다


천만 번을 가져도 내가 늘 목마를 당신

보고 싶으면

미루나무 끝에 앉은

겨울 바람으로 내가 운다


당신이 빛일수록

더 짙은 어둠의 나

이 세상 누구와도 닮은 일 없는

폭풍 같은 당신을 알아 편할 길 없다


오늘은 엇갈리는 만남의 비극 속에

내일은 열리는가

땅 위의 누구와도 바꿀 수 없는

내 존재의 끝은 당신


편히 잠들 날 없는

가장 정직한 나무의 마음으로

당신 앞에 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