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

 

언니라는 말에선 하얀 찔레꽃과 치자꽃 향기가

바람에 실려오는 것 같은 상큼한 향기가 난다.

언니라는 말은 엄마 다음으로 가장 아름답고

포근하고 다정한 호칭이 아닐까?

큰언니, 작은언니, 올케언니, 새언니, 선배언니.

그 대상이 누구든지간에 '언니!' 하고 부르면

왠지 마음에 따뜻한 그리움이 밀려오며

모차르트의 시냇물같은 음악이 듣고 싶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