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첫 기도

 

누워서도 하늘과 숲을 바라볼 수 있는

나의 작은 수방修房을 사랑한다

새들의 노랫소리와 나무들의 기침소리가

거침없이 들어와 나를 흔들어 깨우는 새벽

나의 가슴엔 풀물이 든다

송진 내음 가득한 솔숲으로 뻗어가는

나의 일상

너무 고요하고 평화스러워 늘상

송구한 마음으로 시작되는

나의 첫 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