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고운 친구야

 

어느 날

"눈이 빠지게 널 기다렸어"

하며 내게 눈을 흘기며

마실 물을 건네주던

고운 친구야

이름을 부를 때마다 내 안에서

찰랑이는 물소리를 내는

그리운 친구야

네 앞에서만은

항상 늙지 않은 어린이로

남아 있고 싶다


내가 세상을 떠날 때는

너를 사랑하던 아름다운 기억을

그대로 안고갈 거야

서로를 위해 주고 격려하며 설레임으로

가득했던 그 기다림의 순간들을

하얀 치자꽃으로 피워낼 거야

진정 우리의 우정은

아름다운 기도의 시작이구나

친구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