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부는 가을숲으로 가자

 

젊은 날 사랑의 뜨거움이 불볕 더위의 여름과 같을까.

여름 속에 가만히 실눈 뜨고 나를 내려다보던 가을이 속삭인다.

불볕처럼 타오르던 사랑도 끝내는 서늘하고 담담한 바람이 되어야 한다고

눈먼 열정에서 풀려나야 무엇이든 제대로 볼 수 있고,

욕심을 버려야 참으로 맑고 자유로운 사랑을 할 수 있다고

어서 바람부는 가을숲으로 들어가자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