쓸쓸한 날만 당신을

 

기쁜 날보다는

쓸쓸한 날만

당신을 찾는 저를

용서하십시오, 주님


살아온 날들의 부끄러움이

노오란 수세미꽃으로

마음의 벽을 타고 오르는 날


가까운 이들로부터

따돌림받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는 날


사랑의 충고보다는

가시 돋힌 비난의 말들로

조금은 상처를 받는 날......


제 마음은

하늘 바다에

고요한 섬으로 떠서

눈물을 흘립니다


어느 때보다도

맑고 겸허한 기도를

구름으로 피워올립니다


쓸쓸한 날이 꼭 필요함을

새롭게 알려주시는

저의 노래이신 주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