묘지에서

 

욕심을 다 벗어버린

하얀 뼈들이 누워 있는

이 침묵의 나라에 오면

쓸쓸하고 평화롭다


지워지지 않는 슬픔을

한 묶음의 들꽃으로 들고와

인사하는 이들에게

죽은 이들은 땅 속에서

어떤 기도로

응답하는 것일까


돌에 새겨진 많은 이름들

유족들이 새긴 이별의 말들

다시 읽어보며

나는 문득

누군가 꽃을 들고 찾아올

미래의 내 무덤을 생각해본다

그때 나는 비로소

하얗게 타버린

한 편의 시가 되어 누워 있을까


사랑하는 이들로부터

잊혀지는 슬픔에서조차

해방될 수 있는 가벼움으로

하얗게 삭아내릴까


자꾸만 뒤를 돌아보며

내려오는 길

하늘엔 노을이 곱고

내 마음엔

이승의 슬픔을 넘어선

고요한 평화가

흰 구름으로 깔려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