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 인사

 

달을 닮은 사람들이

달 속에서 웃고 있네요


티없는 사랑으로

죄를 덮어주는

어머니 같은 달빛


잊을 것은 잊고

순하게 살아가라

조용히 재촉하는

언니 같은 달빛


슬픈 이들에겐

눈물 어린 위로를 보내는

친구 같은 달빛


하늘도

땅도

오늘은 온통

둥근 기도로 출렁이네요


환한 보름달을

환한 마음으로 바라보면서

지금껏 내가 만난

모든 사람들에게

달빛 인사를 건네는

추석날 밤


그리움이 꽉 차서

자꾸 터질 것만 같네요

나도 달이 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