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 노래

 

오늘은 해의 날

해를 지으신 당신을 기억하며

새 마음으로

새 옷을 입습니다


숨차게 달려오던

발걸음을 멈추고

고단한 일손을 멈추고

바쁘다는 탄식도 오늘은

고요히 접어둡니다


진정 사랑하면

눈도 마음도

밝아진다고 하셨지요?

좀더 밝아지기 위하여

오늘은 쉬면서

침묵 속으로 들어갑니다


기도를 첫 자리에 두는 지혜를

새롭게 배우는 주일

누군가를 위로하는 작은 천사 되라고

즐겁게 나를 재촉하는 주일


수도원 종소리에

새들도 잠시 앉아 기도하고

솔숲 사이로 보이는 동백꽃 웃음에

내 마음도 덩달아 환해지는

은총의 주일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