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의 섬

 

늘 잔걱정이 많아

아직도 뭍에서만 서성이는 나를

섬으로 불러주십시오, 어머니


세월과 함께 깊어가는

내 그리움의 바다에

가장 오랜 섬으로 떠있는

어머니


서른세 살 꿈속에

달과 선녀를 보시고

세상에 나를 낳아주신

당신의 그 쓸쓸한 기침소리는

천리 밖에 있어도

가까이 들립니다


헤어져 사는 동안
쏟아놓지 못했던

우리의 이야기를

바람과 파도가 대신해주는

어머니의 섬에선

외로움도 눈부십니다

안으로 흘린 인내의 눈물이 모여

바위가 된 어머니의 섬

하늘이 잘 보이는 어머니의 섬에서

나는 처음으로 기도를 배우며

높이 날아가는

한 마리 새가 되는 꿈을 꿉니다, 어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