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르심

 

나는

한번도

숨을 수 없었습니다


어느날 내가 흰 깃을 치며

무인도로 날아 버린

시인 같은 물새였을 때


뽕잎을 갉아 먹고

긴 잠에 취해 버린

꿈꾸는 누에였을 때


해초 내음 즐기며

모래 속에 웅크린

바다빛 껍질의 조개였을 때


깊은 가슴 속으로

향을 피우던

수백만개의 햇살


찬란한 당신 앞엔

눈 못 뜨는 나


부르시는 그 사랑을

듣게 하소서


무량의 바다 위에

두 팔을 벌리고

소리치는 태양이여


당신에겐

순명하여

피리부는 바람


춤추는 파도로

뛰어가게 하소서